여행하는 부엌 - 채식 여행자의 생태마을 부엌 순례

정가 : 15,000

작가명 : 박세영 (지은이), 강효선 (그림)

출판사 : 열매하나

출간일 : 2021-10-23

ISBN : 9791190222235 / K292734446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반디앤루이스
  • 영풍문고

책 소개

여행하는 부엌 - 채식 여행자의 생태마을 부엌 순례



괜찮다고 말하지만 괜찮지 않은 너와 나, 우리가 안고 사는 우울. 그리고 그 감정이 가져온 마음의 병 우울증. 화제의 채널



부엌에서 배운 세상 이야기



모든 이야기는 부엌에서 시작된다. 저자는 어린 시절부터 사람들의 몸과 마음을 채워주는 부엌 풍경에 매료되었다. 학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선택할 때면 다양한 식당을 찾고, 졸업해서는 ‘슬로푸드’ 단체에서 일하고, 뜻이 맞는 친구들과 생태운동을 할 때도 부엌일을 자청했다.

하지만 다양한 생각과 활동이 인정받지 못하던 학교생활, 먹을 것이 넘쳐나는 레스토랑 한편에서 마구 버려지는 식재료 등을 보며 저자는 모순과 불평등을 느낀다. 나아가서는 세상이 평화롭지 않고 갈등이 깊어지는 이유도 궁금했다. 어쩌면 그건 “세상의 수많은 사람들이 제대로 된 밥을 먹지 못해서”가 아닐까?

마음 속 질문과 함께 더 넓은 세상의 음식과 삶이 궁금했던 저자는 세계 생태마을의 부엌을 찾았다. 이후 아시아와 유럽을 오가며 경험한 다채로운 음식 이야기와 레시피를 이 책에 담았다. 그리고 현재 목포에서 영감을 받았던 레시피를 선보이는 커뮤니티 식당 ‘집ㅅ씨’를 운영 중이다.



이렇게 다양한 채식이라니



채식의 세계는 놀랄만큼 다양하다. 저자는 채식은 꼭 이래야 한다는 고정된 생각이 아니라 다양성을 인정하는 마음가짐에서 시작한다고 본다. 생태마을 속 각양각색의 부엌을 접하며 생태마을 안에서도 약간의 흠을 이유로 채소가 버려지거나 척박한 환경에서 불가피하게 동물을 섭취하는 경우들을 마주한다. 그러면서 채식은 정답이 아닌 문제를 풀어가는 하나의 방식이라고 여긴다.

사실 여행은 채식을 하는 사람에게 큰 도전이다. 익숙하지 않은 사람과 환경 속에서 생소한 식재료를 만나는 중에 온전히 식물성 음식만 섭취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특히 오랜 시간 제한된 장소에 머물러야 하는 시베리아 횡단 열차 같은 곳에서는 어지간한 준비 없이 채식을 유지하기 곤란하다. 저자는 채식 여행자로서 매순간 스스로의 선택과 생각을 가다듬으며 다양한 환경에 놓인 다른 이들의 삶을 레시피에 담았다.



여행자의 채식 가이드



그런데 왜 채식일까, 왜 이렇게 어려운 길을 선택했을까? 순례길을 걷고 긴 여행을 지속하며 저자가 끊임없이 자신에게 되물은 질문이다. 그가 만난 생태마을 사람들은 기후 위기, 식량 자급, 개인적인 신념 등 다양한 이유로 채식을 실천하고 있었다. 이들을 통해 저자는 채식을 우월한 것으로 여기는 자신의 고집스러움과 동물성 식재료를 중시하는 세상의 고정 관념을 모두 벗어나 자신에게 맞는 식재료와 조리법을 ‘스스로 찾아보는 경험’ 그 자체가 소중함을 깨닫는다.

저자의 여행을 따라가면 낯선 재료와 독특한 조리법 그리고 색다른 부엌들이 등장한다. 같은 코코넛도 태국과 필리핀, 인도와 스리랑카 사람들이 각자 다른 방식으로 즐기는 것을 본 저자는 코코넛 요리에 한국적 재료를 더하거나 응용하며 자신만의 요리법을 찾는다. 생태마을의 채식은 고정된 전통이 아니라 새로운 자극과 영감을 주는 경험이었다.



동그란 식탁에서 함께 나누다



생태마을 부엌은 식탁으로 이어진다. 여럿이 모인 식사 자리에서 음식을 만드는 사람을 소개하고 그가 어떤 재료를 어디서 가져와 어떤 마음으로 조리했는지 경청하는 생태마을의 식탁은 그 자체로 배움의 장이 된다. 또 이곳에서는 구성원 모두가 돌아가며 식탁을 차리기 때문에 음식을 하는 사람과 먹는 사람이 고정되지 않고, 주인과 손님의 경계가 뚜렷하지 않고, 봉사자와 수혜자가 분리되지 않는다. 생태마을의 부엌은 식재료를 얻는 밭에서부터 함께 나누는 식탁까지, 우리 모두가 자연의 순환 속에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책에 나오는 레시피 그림은 저자가 생태 활동을 통해 만난 강효선이 그려주었다. 그 역시 저자처럼 많은 생태마을을 여행했고 퍼머컬쳐를 기반으로 많은 이들과 생태적 감수성을 높이는 길을 찾는 사람이다. 요리에도 관심이 많아 은평 전환마을 식당에서 일하고 있는 효선은 세영의 레시피를 하나하나 짚어가며 이야기와 어울리는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했다.

목차

나의 마음은 항상 부엌을 향하니까



평화가 오는 부엌




일본 교토 덤스터 다이빙_한 조각의 평화

후와후와 샌드위치



일본 교토 사토야마 커뮤니티_어떻게 먹고 살지?

오카라 튀김 정식



친구가 되는 부엌



태국 농카이 가이아 아쉬람_우리가 되는 요리 시간

쏨땀 / 망고스티키라이스



태국 치앙마이 펀펀 생태마을_씨앗을 품은 활동가들

라임민트허니 스무디



남인도 타밀나두 오로빌 생태마을_모두를 위한 경제

마살라 짜이 / 짜이 쿠키



남인도 타밀나두 오로빌 생태마을_조금 덜 먹어도 괜찮아

커드라이스 / 커드라이스 토핑



스리랑카 갈레 활동가 부부_일과 생활의 균형

코코넛 밀크 / 코코넛 삼발



스리랑카 콜롬보 굿 마켓_환대하는 마음

후퍼



북인도 마니푸르 우쿨 전통마을_채식만이 정답은 아니니까

까사떼이



북인도 마니푸르 소금산_생명이 오는 소금

달 커리 스프



지구를 위한 부엌



포르투갈 타메라 생태마을_한 사람의 성장이 세상을 바꾼다

퀴노아 비트 샐러드



포르투갈―스페인 순례길_여행지에서 음식을 만드는 이유

또르띠아



프랑스 리옹 커뮤니티 식당_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식탁

라따뚜이



네덜란드 리빙 빌리지 페스티벌_살아 있음이 바로 축제

대파 감자 스프



독일 프라이부르크 보봉 전환마을_생활을 바꾸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브로콜리 스프



독일 제그 생태마을_숨길 것이 없는 장소

쌈밥



에스토니아 릴레오루 젠 유럽 컨퍼런스_오늘, 희망의 씨앗을 심었다

채식 오이 김치



러시아 시베리아 횡단 열차_장거리 여행자의 채식 준비

저장과 보관법



우리 모두 여행자로 이곳에서 만난다면

저자 소개

박세영 (지은이)
세상에서 농부를 가장 존경하고 요리를 가장 사랑하는 사람. ‘평화’와 ‘음식’을 키워드로 세계 생태마을과 공동체를 탐방했다. 이 여정을 통해 우리가 먹는 음식에 우리의 삶이 담겨 있음을 알았다. 언어와 문화가 다른 이들과도 애정이 깃든 음식을 함께 나눠 먹으면 언제든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평화와 행복은 이렇게 정성스런 음식을 통해 시작된다고 믿는다. 전 세계 사람들을 만나며 함께 나눈 음식과 레시피 그리고 영감을 이 책에 기록했다. 현재 목포에서 ‘집ㅅ씨’라는 이름의 소울푸드 커뮤니티 키친을 운영한다.

@home_soil_soul_society


강효선 (그림)
글쓰고 그림 그리고 요리하고 춤추고 노래하기 좋아하는 사람. 한국, 유럽, 중동, 아프리카의 생태마을을 여행하고 돌아와 퍼머컬쳐를 기반으로 한 자급자족을 실천하는 중이다. 사람들이 자연과 동물을 깊이 만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들풀 요리를 실험하는 청년 활동가로 은평 전환마을 식당 ‘밥풀꽃’에서 음식을 만든다.

@sunature_project


작가의 다른책

 

여행하는 부엌 - 채식 여행자의 생태마을 부엌 순례

박세영 (지은이), 강효선 (그림)
15,000

열매하나

출판사의 다른책

 

황금무늬고양이와 이쪽저쪽 세계

이노우에 나나 (지은이), 오하나 (옮긴이)
19,000

열매하나
 

나의 프랑스식 비건 생활


15,000

열매하나
 

여행하는 부엌 - 채식 여행자의 생태마을 부엌 순례

박세영 (지은이), 강효선 (그림)
15,000

열매하나

세상의 질문 앞에 우리는 마주 앉아 - 읽고 쓰며 성장한 엄마와 딸의 책 편지

정림(정한샘) (지은이) 조요엘 (지은이)
13,000

열매하나
(사)행복한아침독서